바로가기 메뉴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미래를 여는 기술,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에서 시작합니다.



Home > PR Room > 연구원 뉴스

연구원 뉴스 | 깨끗하고 편리한 에너지의 미래.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의 꿈입니다.

SK이노베이션, LG화학 상대로 특허분쟁 승리 상세내용
제목 SK이노베이션, LG화학 상대로 특허분쟁 승리
파일 기사일자 2012-08-10 조회수 23362
- LG화학이 제기한 특허침해소송에 특허무효심판으로 맞대응
-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핵심부품에 대한 독자적 기술 재인정
- 향후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 박차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구자영, www.SKinnovation.com)은 전기차 배터리를 포함한 2차전지의 핵심소재인 무기물 코팅 분리막과 관련해 LG화학을 상대로 제기한 특허무효심판에서 LG화학의 특허가 무효라는 심결이 내려졌다고 9일 밝혔다.

특허심판원은 특허의 핵심 기술인 분리막에 도포된 활성층 기공 구조에 대한 특허청구범위가 넓어 선행기술에 개시된 분리막의 기공 구조를 일부 포함하고 있고, 효과에 있어서도 전지의 성능과 안정성을 개선한 일부 효과 또한 차이가 없는 부분이 있어 LG화학의 특허가 선행기술로부터 신규성이 부정된다고 특허무효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특허 무효 결정으로 발목잡기식 특허분쟁에 경종을 울리게 되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특허업계 관계자는 “특허 무효심판의 결과가 상급 법원에서 파기되는 경우가 드문 만큼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과의 특허분쟁에서 승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고 전망했으며 “당시 LG화학이 중대형배터리 시장에서 무섭게 추격해 오는 후발주자인 SK이노베이션을 견제하기 위해 특허 소송을 제기했다는 의견도 있었다” 고 말했다.

지난 2011년 12월 LG화학에서 기존 분리막 기술에 세라믹 무기물을 첨가해 안전성을 높인 SRS(Safety Reinforced Separator)라는 기술을 SK이노베이션이 적용했다며 서울중앙지법에 특허침해소송을 제기했고 같은 달 SK이노베이션은 독자적으로 개발한 분리막에 세라믹을 특수 코팅한 CCS(Ceramic Coated Separator)기술을 바탕으로 코팅 분리막을 생산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LG화학의 특허침해소송에 대해 특허청에 특허무효심판으로 맞섰다.

특히 2007년에도 국내 최초로 LiBS(Lithium-ion Battery Separator) 독자 생산에 성공한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일본의 토넨사가 특허침해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 항소심, 대법원에서 SK이노베이션이 모두 승소해 국내업체들의 부품소재사업 국산화 추진을 방해하던 외국기업들에게 경종을 울리면서 SK이노베이션은 국내최초, 세계 3번째로 독자적인 LiBS 기술을 인정받은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무기물 코팅 분리막 소송에서도 승리함으로써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 더욱 속도를 낼 예정이다. 올해 7월 SK이노베이션은 유럽 시장 공략의 교두보인 독일에서 세계적 자동차 부품회사인 콘티넨탈사와 전기차 배터리 공동개발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 합작법인은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셀 기술과 콘티넨탈사의 BMS 기술을 접목한 세계최고수준의 배터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또한 올 3분기에는 20kWh급 순수전기차 1만대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200MWh규모의 서산 배터리 공장이 본격적인 가동을 준비하고 있어, SK이노베이션은 전기차용 배터리 기술력과 양산 능력을 갖춘 글로벌 공급업체로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이번 심판 결과로 걸림돌이 사라져 전기자동차용배터리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낼 것” 이라며 “기술력을 바탕으로 향후 미래 먹거리 사업인 전기자동차용 배터리와 분리막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여 국가 미래 산업으로 키워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하단 텍스트 참조

[SK 서린빌딩]

이전글 SK이노베이션, 서산에서 녹색 이노베이션 실현 2012-09-19
다음글 SK, 자동차 최강국 독일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 2012-07-23

목록